사설

[사설] 지역축제, 계절적 한시성 극복해야 경쟁력 생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주시가 ‘사계절 축제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펀시티(Fun City)’ 조성에 발 벗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 원주시에 따르면 연중 지역에서 열리는 축제는 30여개로, 이 중 69%가 5월과 9~10월에 집중돼 있다. 이에 축제 현황 진단, 개최 시기 분산, 발전 방향 모색 등을 통해 축제의 경쟁력을 높여 1년 내내 도심 곳곳에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만날 수 있는 ‘펀시티’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자치단체, 지역 주민들이 경쟁적으로 벌이는 대부분의 축제가 ‘동네잔치’라는 비아냥을 듣는 실정에 비춰 보면 고무적이다. 특히 이번 겨울에는 아이스링크 운영, 법천사지 지광국사탑 연날리기 한마당을 열어 동계스포츠 체험 기회와 겨울철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이어 봄에는 용수골 꽃양귀비축제, 장미축제, 원주 맨발 걷기 축제, 치악산트레일러닝대회 등 꽃을 주제로 한 행사를 집중적으로 개최한다. 여름에는 문화의거리 치맥축제 등 야간형 행사와 치악산복숭아축제, 물놀이장을 운영하고 가을에는 국제 걷기 대회, 한지문화제, 만두축제, 댄싱카니발, 동화마을수목원 가을축제 등으로 분위기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계절별로 축제를 개최하되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

즉, 매년 반복적이고 의례적인 축제를 열기보다는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과감한 폐지 또는 통합을 해야 한다. 그래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 더욱이 자치단체에서 겨울축제에 투입하는 예산과 행정력, 주민의 성원을 감안하면 분명한 비전이 주어져야 마땅하다. 그러나 인근 시·군에서는 애드벌룬을 띄우는데 손 놓고 있으면 원성을 들을까 봐 어설픈 축제를 치르기 일쑤다. 겨울 풍경을 내세워 동네잔치 벌이듯 하는 이벤트에 자치단체가 휩쓸리는 것은 축제의 식견을 의심케 할 뿐이다.

축제인 만큼 날씨에 좌우되지 않아야 지속 가능한 겨울 산업으로 부상할 수 있다. 겨울 정취 즐길 거리는 도처에 널려 있다. 특화된 축제, 어떻게 해야 지역경제의 중심축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에 관해 냉정하게 성찰할 것을 주문한다. 이제는 지역축제가 하나의 산업이어야 한다. 단순한 즐길 거리, 놀이판을 넘어 지역의 고유한 정서·환경에 품격 있는 콘텐츠를 접목해야 매료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지역축제를 개최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지역을 특화한 테마, 사계절 생산력이 발휘되는 축제로 이끌어야 하는 과제다. 외부 참여 없이 주민끼리 상부상조하는 식의 축제 운영은 예산낭비라는 지적을 받기 십상이다. 축제를 통해 지역의 상경기도 살리고 지역만의 브랜드를 키워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