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원주DB, 수원KT 꺾고 파죽의 6연승 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주DB가 시즌 두 번째 6연승 행진을 달렸다.

김주성 감독이 이끄는 DB는 21일 오후 7시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수원KT전에서 87대7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DB는 13승 1패로 더욱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이날 DB는 이선 알바노-최승욱-디드릭 로슨-강상재-김종규의 트리플 포스트를 가동했다. 허훈의 제대로 김영현의 선발 출전이 예상된 가운데 나온 변칙이었다. 결국 DB는 다양한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32대23으로 일찌감치 1쿼터를 앞선 채 마쳤다.

2쿼터는 알바노, 강상재, 제프 위디의 연속 득점으로 2쿼터 3분14초 만에 44대25로 크게 앞서 갔다. 이후로도 알바노를 필두로 한 DB는 전반을 56대31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 채 마쳤다.

3쿼터도 DB는 주전 선수들을 앞세웠고, 71대48로 3쿼터가 끝나며 승부는 결정됐다. 4쿼터까지 최선을 다한 결과는 결국 DB의 87대71 승이었다.

DB는 이로써 6연승을 달렸고, 어렵지 않은 승리를 거두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도 로슨이 27득점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로슨은 외국인 선수지만 확실한 DB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강상재도 16점 11리바운드, 알바노가 8점 7어시스트로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당분간 원정 경기만 앞둔 DB는 24일 서울SK 원정에서 7연승에 도전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