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주시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나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계획 수립 내년 완료...본격 추진
온실가스 감축 목표도 지속 점검·실천

【원주】원주시가 2050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원주시는 올 3월부터 진행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계획 수립을 내년에 완료하고 이행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감축한다는 목표다. 이어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건물, 수송, 농업, 폐기물, 흡수원 등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도 지속 점검·실천한다는 방침이다.

공공 부분에서는 공공폐기물 부분 매출권 거래제에 대응하기 위한 하수처리장 48곳 시설현대화 사업, 60개 공공기관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에너지 사용 감축 등을 시행 중이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은 전기차 충전소 2,830곳과 수소차 충전소 곳을 운영하고 1곳을 착공하는 등 기반시설을 구축한다.

원강수 시장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탄소중립 기본계획을 통해 현재와 미래 세대를 아우르고 환경, 경제, 사회가 조화를 이루는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