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자치도의회 민관협력 배달앱 ‘일단시켜’ 공익감사 청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8일 도의회 재정효율화특위 2차 회의서 원안가결
"사업 선정과정 적정한지 위법·부당 여부 조사해야"

◇강원특별자치도의회 재정효율화특위(위원장:하석균)는 28일 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최문순 전 도정의 강원형 민관협력 배달앱 ‘일단시켜’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감사원 감사를 청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김남덕기자
◇강원특별자치도의회 재정효율화특위(위원장:하석균)는 28일 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최문순 전 도정의 강원형 민관협력 배달앱 ‘일단시켜’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특혜의혹을 제기하며 감사원 감사를 청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김남덕기자

속보=강원특별자치도의회가 민관협력 배달앱 ‘일단시켜’ 사업자 선정 과정에 의혹(본보 2022년 10월20일자 3면 등 보도)이 있다며 28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도의회의 감사원 감사 청구는 11대 도의회 개원 후 처음이다.

도의회 재정효율화특별위원회는 이날 제324회 정례회 2차 회의를 열고 ‘일단시켜 사업자 선정 관련 감사원 감사 청구의 건’을 원안 가결했다.

엄기호(국민의힘·철원) 재정효율화 특위 부위원장은 제안 설명을 통해 “전임 최문순 도정은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도경제진흥원을 통해 2020년 9월 일단시켜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개모집을 했다”며 “총 8개 업체가 참여했고 최종적으로 주식회사 코리아센터가 선정됐다. 그런데 공개모집 이전인 2020년 6월에서 7월 사이 최 전 지사를 비롯한 도 관계자가 업체 측과 사전에 3차례 만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업자 공모 전 내정됐고 공모 절차는 요식행위에 불과했다는 강한 의혹이 제기된다”며 “사업자 선정이 적정히 이뤄졌는지 명확한 규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석균(국민의힘·원주) 재정효율화특위 위원장은 “최문순 도정 대표적인 R&D 사업인 액화수소 드론택시 시제기 개발지원 주관 사업자가 사전 내정돼 있다는 것이 드러났고 알펜시아 매각 입찰전 KH를 사전 선정하는데 개입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받고 있다”며 “공익적 차원에서 사업 선정과정이 적정하게 이뤄졌는지 위법·부당 여부를 조사할 필요가 있어 공익감사 처리 규정에 따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열린 재정효율화특위 1차 회의에서도 김기홍(국민의힘·원주) 부의장은 “지역에 이미 배달앱 시장에 뛰어든 업체들이 있었는데 제로페이, 강원상품권 사용 기능은 일단시켜가 해당 기능을 탑재하기 전까지 하지 못했다. 도내 스타트업을 꿈꾸는 업체들을 짓밟아 놓고 결국 외지 회사를 키워준 것 밖에 되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당시 도 경제진흥과장이었던 최기용 경제국장은 “업체와의 만남은 사업을 추진하기 전 일을 알아가고, 배달앱 시장에 관한 자문을 얻고자 함이었다”며 “도에서는 어느 업체가 공모를 신청했고 어느 분들이 심사위원인지 모를 정도로 관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도의회의 감사원 감사 청구는 다음달 15일 본회의 의결 후 이뤄진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