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강원 “당 소속 도의원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8일 입장문 발표

국민의힘 강원특별자치도당이 28일 당 소속 도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도의회 당 소속 도의원이 도청 예산 관련 업무 담당 직원에 대해 욕설, 하대를 했을 뿐만 아니라 본인이 신청한 예산을 공무원이 마음대로 깎냐며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겁박했다”면서 “도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 참담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또 해당 의원은 예산결산위원장실에 무단 난입해 공직자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등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망언을 했다”며 “선출직 공직자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다. 이번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일벌백계 차원으로 다스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당은 윤리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진상을 파악하고 징계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