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영월~삼척 고속도로 주변 각종 개발 계획 봇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주변 5개 시·군 131건의 장래 개발 계획 추진
고속도로 개통시 지역 발전 동력 전망
예타의 경제성 향상 역할 기대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가 진행중인 영월~삼척 고속도로 주변으로 각종 개발 계획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강원특별자치도가 지난 30일 영월~삼척 고속도로 주변 5개 시·군의 장래 개발 계획을 전수 조사한 결과 모두 131건의 도시개발(73건) 및 산업단지(26건), 관광단지(23건), 체육시설(9건) 사업이 계획 및 추진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계획면적은 3,200만㎡, 계획 인구는 47만7,000명에 이를 정도로 대규모다.

주요 사업을 시·군별로 살펴보면 동해시는 북평제2일반산업단지(59만㎡), 삼척시는 에너지관광 복합단지조성사업(1,72만㎡), 영월군 드론테마파크 및 센터 조성사업(5만㎡), 정선군 강원카지노리조트조성사업(671만㎡), 태백시 ECO JOB CITY 태백도시재생사업(46만㎡) 등이다.

또 신항 개발과 도시재생뉴딜사업, 한옥마을 조성사업, 웰니스 항노화산업 등 지역 소멸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 시키기 위한 다양한 계획 등도 포함돼 있다.

강원자치도는 이같은 시·군 계획이 향후 고속도로가 개통 될 경우 지역 발전의 동력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예타의 경제성(B/C)를 향상 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교통수요 유발효과가 큰 40여개 사업 계획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예타 분석에 반영 해 줄 것으로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김진태 지사는 "지역에서 이처럼 다양한 개발 계획이 추진되는 만큼 개통 후 많은 경제 유발 효과가 있다"면서 "정부에 영월~삼척 고속도로가 핵심 기반시설이라는 점을 적극 설득하겠다"고 했다.

한편 도는 지역 균형 발전 촉진 SOC 확충 사업으로 여주~원주 복선전철 건설사업 착공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