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태백시, 2023년 겨울철 종합대책 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내년 3월 15일까지 취약계층과 경로당에 지원
한파대응팀·제설대책반 편성 상황별 집중 관리

【태백】태백시가 내년 3월15일까지 시민들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2023년 태백시 겨울철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시는 우선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통해 위기가구를 지원한다. 취약계층에는 에너지바우처와 관내 105개 경로당에는 난방비 200만원 지원으로 취약계층 및 어르신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는다. 또 강설·강우 예보 시 24시간 도로 상황을 살피고, 한파대응 TF팀과 제설대책반을 편성해 상황별로 관리한다. 이와함께 전염병 예방과 한랭 질환자 감시체계를 구축한다.

건조한 겨울철 화재와 산불 등 안전사고 예방대책으로 자체 상황관리반도 운영한다. 화재 시 신속한 초기대응과 피해 수습·복구 등의 지원계획도 마련했으며, 사회복지시설, 전통시장, 다중이용시설 등 주요시설 내 전기·소방시설 점검과 방역소독을 통해 시민의 안전한 생활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스마트 버스승강장, 방풍시설, 온열의자 확충으로 대중교통이용자의 편의를 증진했다. 수도 관로 동파대비 긴급복구반과 비상급수반을 편성해 비상급수체계를 구축하는 등 상수도 이용에도 불편이 없도록 대응했다.

이상호 시장은 “모든 시민이 따뜻하고 안전하게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게 겨울철 종합대책과 그에 따른 세부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백시청 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