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軍, '지구관측용 위성 탑재'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작년 3월과 12월 각각 1, 2차 시험발사에 이어 세 번째

◇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2시 제주도 중문 해안에서 4㎞ 떨어진 바지선에서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국내 기술로 개발한 고체 연료 우주발사체가 발사됐다.

◇사진=연합뉴스

작년 3월과 12월 각각 1, 2차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은 세 번째 시험발사다.

이번 시험발사에는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구관측용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이 우주발사체에 탑재됐다.

SAR 위성은 고체 연료 발사체에서 분리돼 우주궤도에 진입한 후 지상국과 교신할 예정이다.

1, 2차 시험발사 때는 더미(모의) 위성이 탑재됐으며, 실제 위성체를 탑재한 시험발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