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춘천시-6개 대학 ‘교육특구’ 조성에 거는 기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춘천시와 지역 6개 대학 총장들이 최근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학도시 정책협의회를 열어 교육발전특구, 글로컬대학 추진, 고교학점제 등 내년도 협력 안건을 논의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학도시 정책협의회는 시와 강원대, 한림대, 춘천교대, 한림성심대, 송곡대, 한국폴리텍Ⅲ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우수 인재 양성, 취업 및 창업 활성화, 지역 정주 여건 확충 등 지역과 대학의 협업 모델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게 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단연 교육발전특구 지정이 화두로 꼽혔다. 대학들은 대학별 특화과정 학점제 운영, 지역인재전형 유연화 등의 아이디어를 제안하며 향후 교육발전특구 조성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는 모두 지역 발전과 연계돼 있어 의미가 깊다.

이번 정책협의회는 춘천시와 지역의 대학들이 앞으로 지역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이끌어 낼 단초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이 같은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지역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교육공동화를 극복하고 인구 유출을 막는 하나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게 한다. 대부분의 지역이 수도권에 비해 각종 인프라가 열악해 갈수록 위축돼 왔고 근래 들어 자생력을 갖기 위해 여러 가지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지역의 노력이 외형적으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역이 정주 여건을 고루 갖추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육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필수다.

대학들이 향후 교육발전특구 조성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다짐한 것은 그 시발점이다. 춘천시 역시 지역 내 6개 대학이 밀집한 점을 바탕으로 대학 역량을 활용한 교육발전특구 모델을 구상하고 있다. 올해 초 시와 6개 대학은 이미 춘천교육지원청과 함께 대학자원 공유 활성화 사업 협약을 맺었다. 이러한 환경 조성의 그 자체로도 학생들은 외지에 유학하지 않고 지역에서 학업을 계속할 수 있다는 장점과 자치단체는 대학의 지식을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특히 춘천시는 교육을 지역 발전 전략의 큰 동력으로 인식, 깊은 관심을 갖고 실천 가능한 구체적이고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그러나 교육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막대한 예산과 시간이 필요해 단기적인 성과를 내기 어렵다. 따라서 춘천시와 지역 6개 대학의 정책협의회가 더욱 내실 있게 운영돼 지역 발전과 교육 문제를 풀어 가는 데 좋은 시사점이 돼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