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취업 원하는 60세 이상, 인적 자원으로 활용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특별자치도 내 올해 취업자 10명 중 3명이 6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 11월 기준 도내 취업자 수는 85만7,400명으로 이중 60세 이상은 27만5,800명(32.0%)으로 집계됐다. 60세 이상 취업자가 30~40대 취업자를 넘어 50대 취업자 다음으로 풍부한 노동 인력으로 부상한 것이다. 전국 60세 이상 취업자 수도 1963년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후 60년 만에 올해 처음으로 40대 취업자 수를 추월할 전망이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올 5월 641만4,000명으로 40대보다 10만명 많았고 이후 격차가 더 벌어져 10월 27만명, 지난달에 22만6,000명 각각 차이가 났다. 12월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연간 수치 역전은 확실시된다. 도내의 경우 60대 이상 취업자 수는 이미 4년 전 40대 취업자 수를 추월했다.

문제는 고용의 질과 안정성이다. 지금까지 정부나 지자체의 노인 일자리 확대는 양적 부분에 초점을 맞춰 추진돼 온 한계를 안고 있다. 노인을 위한 등하교 지킴이, 환경 공공근로 등 공익형 일자리도 여전히 필요하지만 다양한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나가야 노인의 실질적인 경제활동 참여 증대 효과를 낼 수 있다. 더욱이 곧 초고령사회로 들어서는 만큼 일자리 구조 변화와 ‘노인이 일하는 사회’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 놀거나 가난한 노인이 증가할수록 우리 사회의 경제적 부양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경험과 능력, 일할 의욕도 넘치는 노인들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야 한다. 일하는 노년은 건강하고 행복하다고 한다. 이들의 취업과 근로에 우호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

퇴직 후 새 일을 하거나 찾고 있는 60세 이상이 늘고 있다면 기업들은 60세 정년 이후 고령 인력을 계속 고용해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그동안 출산율 제고 및 여성과 청년의 노동시장 진입을 통해 모자라는 노동력을 수혈하는 정책에 집중했다. 그러나 사실상 효과를 거두지 못했고, 앞으로도 개선될지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단순 노동을 넘어 경제적 자립과 사회적 소속감을 느낄 수 있는 방향으로 노인 일자리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 이는 곧 저출산으로 인한 급격한 인구 감소 충격을 완화하고 지역의 노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다. 물론 노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다. 하지만 귀중한 인적 자산의 활용을 근본적으로 고민할 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