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선거구 늑장 획정, 정치 신인 싹을 자르는 행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지역구 조정 놓고 유불리 싸움만 계속
현역 의원들, 의정보고회 통해 적극 홍보 나서
유권자들, 양극단 치닫는 정치꾼들 솎아 내야

4·10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지만 선거구 획정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강원지역 선거구는 현행 그대로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지만 다른 지역구 조정을 두고선 유불리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 그 피해자는 정치 신인들이다. 현역 의원들은 신진 정치인들보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다 현역 의원들은 의정보고회 등을 통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지만 정치 신인들은 그럴 기회조차 없다. 거대 양당은 선거구 늑장 획정이 정치 신인들의 싹을 자르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는 것을 새겨 들어야 한다. 선거구 획정이 지연되면 나랏일을 할 제대로 된 후보가 누구인지 살펴볼 시간이 줄어드는 폐단을 낳게 된다. 여야는 당장 당리당략을 접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안을 놓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 어떤 형태로 결론이 나든 마지막 판단과 선택은 유권자의 몫이다.

정치 개혁은 성숙한 유권자 의식에 달렸다. 여야는 곧 공천을 통해 총선 주자를 내세울 것이다. 그동안 여야의 총선 공천은 유권자를 무시하는 그 자체였다. 문제투성이 인사를 공천하고, 향후 의정활동 능력보다는 후보 이미지가 득표에 도움 된다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유권자는 정당이 낸 후보를 무조건 찍는 꼭두각시가 아니다.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을 소중한 시간이 이제 유권자들 앞에 다가오고 있다. 정당과 정치인들이 실망스럽다고 정치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 정치 혐오로는 나쁜 정치를 바로 세울 수 없다. 최선의 후보가 없으면 차선을 찾고, 차선이 없다면 차악이라도 고르는 노력이 요구된다. 그리고 정당의 이념과 정책은 의원의 의정활동으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우리 사회는 진보나 보수 어느 한쪽의 가치만으로 살아갈 수 없다. 그것은 결코 건강한 사회라 할 수 없고 지속 가능한 발전도 어려워진다. 사회를 변화시킬 진보적 생각의 틀도 필요하고, 너무 급한 변혁이 가져올 부작용을 견제할 보수의 안정감도 없어선 안 된다. 그래서 이번 총선에서는 그런 공존의 가치를 인정하는 정치인들을 대거 뽑아야 한다.

균형 감각이 있고 다름을 용인할 줄 아는 열린 진보, 열린 보수 정치인들을 지지해야 한다. 반대로 상대를 배척하고 깎아내리려고 하거나 독한 말로 정파적 이익만 추구하려는 후보들은 퇴장시켜야 한다. 진보나 보수의 가치를 실천할 콘텐츠는 없으면서 진영 간 싸움만 부추겨 존재감을 유지하는 가짜 진보·보수들을 반드시 걸러내야 한다. 양극단의 정치꾼들을 또다시 국회에 보낼 수 없다. 자질 없는 후보자가 당선되면 저질 국회는 반복된다. 실행 가능성보다는 당장 인기에만 영합한 공약을 내놓는 포퓰리스트들도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 합리적 토론이 가능하고, 국민이나 언론과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난 정치인들이 많아져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의 정치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