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고성에서도 설악산 울산바위 갈 수 있기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울산바위. 사진=강원일보DB

【고성】고성을 거쳐 설악산 산행 명소인 울산바위로 진입하는 법정 탐방로 조성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군이 조성 계획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과 고성군번영회 등에 따르면 울산바위 법정탐발로를 갖춘 인근 속초와 인제, 양양과 달리 고성군은 법정탐방로가 없다. 이에 군은 미시령계곡~말굽폭포 2.2㎞구간과 용소골 갈림길~울산바위서봉 1.8㎞ 구간 등 총 4㎞ 구간에 탐방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그동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와 공원계획 변경 등을 위한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군은 그동안 국회의원 및 정부관계자를 찾아 탐방로 신설을 건의해 왔고, 국립공원관리공단에 군민건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그동안 걸림돌이 됐던 신흥사와의 탐방로 개설 합의 역시 지난해 문화재청의 문화재(신흥사) 관람료 전면 감액 시행 등으로 숨통이 트였다. 군은 이에따라 설악산 국립공원 공원계획 결정(변경) 용역 재착수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민들도 불법 산행에 따른 불이익, 탐방객 안전사고 예방 등을 근거로 법정탐방로 개설에 힘을 보태고 있다.

최정석 관광경제국장은 "올 하반기 공원계획 변경 기본 실시설계 및 행정협의 등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