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도내 봉축행사 진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계종 제4교구 본사 월정사(주지:퇴우 정념)는 15일 오전 경내 적광전 어간문앞 특설무대에서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평창=오석기기자
◇조계종 제4교구 본사 월정사(주지:퇴우 정념)는 15일 오전 경내 적광전 어간문앞 특설무대에서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평창=오석기기자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마련된 봉축법요식이 15일 강원특별자치도내 곳곳에서 봉행돼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온 세상에 가득 퍼져나가기를 기원했다.

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주지:퇴우 정념)는 경내 적광전 어간문앞 특설무대에서 김진태 도지사, 유상범 국회의원, 심재국 평창군수, 심현정 평창군의장을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과 불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을 열고 부처님이 세상에 나투신 참 뜻을 기렸다. 사회문화국장 지철스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법요식은 육법공양과 명종5타, 삼귀의,헌화와 관불, 권공축원, 봉축사, 축사, 법어, 평창군청과 함께하는 나눔전달식, 봉축한마당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퇴우 정념 주지스님은 “부처님 오신날의 뜻으로 돌아가면 온 삼라만상 우주만상이 그대로 룸비니동산”이라며 “분별의 마음을 내려놓고 차별의식, 비교하는 마음을 해체하는 자비희사(慈悲喜捨) 사무량심(四無量心)이라는 무량한 가슴 열림의 자세을 갖춘다면 마음은 평화롭고 세상은 행복해 질 수 있다”고 전했다.

김진태 도지사는 “연등(燃燈)은 많은 미혹과 무명을 다 태워 버리고 부처님의 가피로 밝은 세상을 비춘다는 뜻 아닌가 생각한다”며 “1주년을 맞은 강원특별자치도에도 고승대덕의 기도와 부처님의 가피가 보태져서 앞길이 밝게 비춰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신흥사(주지:적광 지혜)는 15일 오전 경내 극락보전 앞 특설무대에서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사진=속초시

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주지:적광 지혜)도 이날 경내 극락보전 앞 특설무대에서 이양수 국회의원과 이병선 속초시장, 김명길 속초시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을 열고 아기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것을 봉축했다. 적광 지혜 주지스님은 “칡넝쿨도 소나무를 의지하면 소나무 높이 만큼 올라갈 수 있는 것처럼, 우리도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우고 실천하면 누구나 해탈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며 “한 가지 행동이 부처님다우면 그 한 가지 행동이 곧 부처님의 행동이라는 마음가짐으로 하루하루 부처님을 따르다 보면 어느덧 낙락장송으로 우뚝 서게 될 날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불교 천태종 춘천 삼운사(주지:월중)는 15일 경내 대불보전에서 허영 국회의원, 육동한 춘천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을 열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봉축전야 연등점등식, 봉축전야 음악회 선보였다. 대한불교 태고종 춘천 석왕사도 관불의식을 통해 초파일 축원불공을 거행하고 경내 대웅전에서 봉축법요식을 봉행하는 등 도내 각 사찰에서 다양한 봉축프로그램이 이어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