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 대통령 탈당?' 강원 친윤계 "가당치 않은 얘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4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을 놓고 윤석열 대통령의 탈당 시나리오까지 나오자 강원 친윤계 의원들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권성동(강릉)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친윤계와 윤 대통령이 탈당까지 고려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당이 우리의 둥지인데, 누가 당 대표가 되든 탈당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도 전날 종편 유투브 채널에 출연해 "특정인이 당 대표가 된다고 대통령이 탈당을 해야 되나"라며 "가당치도 않다"고 했다.

또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국민들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정치조직이다. 일부의 생각이 마치 대통령과 가까운 의원들의 다수의 뜻인것처럼 전달되는 것은 상당히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도 지난 21일 CBS라디오에 나와 관련 질문에 "탈당 얘기는 오버 같다. 친윤계 의원들, 제가 같이 얘기하는 의원들 중에 나와야 된다 나오지 말아야 된다는 식의 논의를 해본 적은 없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