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춘천 서면대교 하반기 착공 기대…6월 타당성 재조사 판가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타당성 재조사 위원회 다음주 최종 회의 개최, 6월 발표
사업비 절반 국비 확보 마쳐, 심사 통과시 하반기 착공

【춘천】 춘천 서면대교 착공을 위한 사실상의 최종 관문인 정부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다음달 판가름난다.

강원특별자치도는 다음달 정부 심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7~8월 설계와 시공을 동시 진행하는 턴키 방식으로 사업을 발주, 하반기 착공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개통 시기는 2028년이 목표다.

도와 춘천시에 따르면 서면대교 건설 사업 타당성 재조사 분과 위원회가 다음주 중 최종 회의를 갖는다. 심사 결과는 다음달 강원자치도에 통보된다.

서면대교는 지난해 설계를 위한 국비가 확보되며 사업 추진의 물꼬를 텄다. 이어 같은 해 9월 2024년 주한미군 공여구역 발전종합계획에 최종 반영되면서 총 사업비의 1,200억원 중 절반에 달하는 국비 600억원 지원이 확정됐다. 타당성 재조사 통과는 사업 개시 신호탄과 같다.

도는 서면대교 건설의 비용대비편익(B/C)값이 1.0 이상으로 경제성을 갖춘 것으로 보고 심사 결과를 낙관하고 있다. 타당성 재조사 이후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가 뒤따르지만 도와 정부 부처 간 사전 협의를 거쳐 6월 동시 처리가 예상된다.

서면대교는 1967년 의암댐 건설로 단절된 서면 지역을 춘천 도심과 연결하는 숙원 사업이다. 서면대교 연결시 서면행정복지센터에서 춘천시청까지 차량 이동거리가 17㎞에서 3.9㎞로 줄어들고 소요 시간도 17분에서 7분으로 단축된다.

이에 더해 춘천시는 서면대교 개통과 제2경춘국도 개설에 맞춰 안보리~방동리 12.6㎞ 구간의 4차로 신설, 신매대교~서면행정복지센터 구간 4차로 확장 등 연결 도로망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정부 심사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사업에 속도를 내 하반기 착공할 수 있도록 빈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