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수소특화단지 지정 공모, 유치에 총력전 펼쳐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산자부 내달 28일까지 지자체 신청 접수
올 10월 수소경제위원회 심의 거쳐 선정
‘수소산업 메카 강원’ 기회 놓쳐선 안 돼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특화단지 지정 공모’ 절차를 시작했다. 동해·삼척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가 이미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며 높은 사업성을 인정받은 만큼 수소특화단지 지정 평가에서 사실상 패스트트랙에 올라 선정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산자부는 다음 달 28일까지 전국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수소특화단지 지정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다. 수소특화단지는 지역 주요산업과 수소산업의 연계 발전 가능성을 높이고, 수소산업 전반에 파급효과를 키우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산자부는 지자체가 제출한 육성계획서를 기반으로 수소산업 집적도와 기반시설 구축 여부, 지역산업 연계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한다. 이후 국무총리 주재 수소경제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 10월께 전국 첫 수소특화단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수소법에 근거해 지정하는 수소특화단지는 수소산업 기반 구축, 시제품 생산과 실증 시범사업을 할 수 있는 권한, 정부 보조금, 지식재산권 보호 등의 지원을 받는다. 동해·삼척 수소 클러스터의 경우 이미 지난해 12월 정부의 예타 조사를 거쳐 사업성을 공인받았다. 다음 달 중에는 동해·삼척 수소 클러스터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도 마무리된다. 국비와 지방비 투입을 위한 마지막 관문이다. 이 역시 이변이 없는 한 통과가 확실시된다. 도는 중투 결과가 나오는 즉시 동해시 북평 제2일반산업단지에 수소 클러스터의 컨트롤 타워가 될 산업진흥센터 설계에 착수, 10월께 착공할 예정이다.

따라서 이번 공모를 통해 예산산업인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법적 지원제도인 수소특화단지를 통합, 연계하게 될 경우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이 더욱 속도를 내게 될 전망이다. 정부의 지원 방안도 기대된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보조금 우대 및 수소특화단지 전용 인프라 구축예산 확보 검토, 특화단지 입주기업 기술지원 수요 우선 검토 등 다방면의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공모를 거쳐 올 하반기 결정되는 수소특화단지는 강원수소산업시대의 새 장을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수소특화단지’ 선정에 팔을 걷고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수소산업은 신재생에너지의 핵심이자 탄소중립을 가장 효과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미래 산업이다. 이에 세계 각국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방안으로 ‘수소경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우리 정부와 기업도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보급, 수소충전소 1,200곳 설치 등을 포함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수소산업 중에서도 최첨단 기술을 필요로 하는 액화수소의 산업화 시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는 취약했던 우리나라 수소산업에 큰 힘이 될 것이다. 이제 수소특화단지 지정으로 ‘수소산업의 메카 강원’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야 할 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