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삶은 끊임없는 재탄생...좋은 경험과 기억을 많이 나누자”

횡성 풍수원 성당 제101차 성체헌양 대회...전국 신자 4,000여명 운집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공동 주최... 인간성 상실·각박한 세태 갈 길 제시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삶은 끊임없이 새로 태어나는 것이기에 좋은 경험과 기억을 많이 하도록 합시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온 4,000여명 신도가 운집한 가운데 펼쳐졌다.

천주교 원주교구와 춘천교구가 함께 마련하는 이날 대회는 오전 10시30분부터 풍수원 성당 성체광장에서 원주·춘천교구 사제단 공동 집전 미사로 1부 행사를 진행했다.

강론에서 원주교구 한장우 신부는 “태어나 돐이 될 무렵까지 어머니로부터 물려 받은 세포로 산다면, 이후 부터는 자신이 먹는 것으로 이뤄진 육신을 갖게 되고, 매 순간 새로 태어나는 셈”이라며 “인간은 육신으로만 살수 없고, 하나님의 말씀, 즉 영적인 탄생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신부는 “영적인 삶의 영속을 위해서는 좋은 기억과 경험을 많이 하고, 정신 세계를 풍요롭게 해야 하는 것”이라며 인간성 상실과 각박한 세태를 헤쳐가는 지혜를 제시했다.

미사 후에는 김주영 춘천교구장 주례로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이 이어졌다. 산상 성체 강복 장소인 풍수원 성당 성체동산에 모여든 신도들은 ‘하느님 찬미’ 기도문을 바쳤다.

풍수원 성체헌양대회는 1920년 처음 시작된 뒤 6·25전쟁 기간 3년을 제외하고, 코로나19 기간에도 매년 빠짐없이 거행돼 올해로 101번째를 맞았다. 1996년부터 원주교구와 춘천교구가 공동 주최하는 풍수원 성체헌양대회는 한국 천주교의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잡았다.

1907년 완공한 풍수원 성당은 한국인 신부가 설계해 지은 한국 최초 천주교 성당으로, 1982년 강원도유형문화재 제69호로 지정됐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제101차 횡성 풍수원 성당 성체헌양대회가 30일 전국에서 4,000여명 신도가 참여한 가운데 천주교 원주·춘천교구 합동으로 마련돼 미사, 성체 행렬과 산상 성체 강복 등이 펼쳐졌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