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공노 "원주시가 노조 비방 수사 방해 의혹에 입장 밝혀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가 수사 기관에 자료 제출 거부…보이지 않는 손 개입 의구심"
시 "익명 보장되는 게시판…개인정보 침해 우려로 자료 미제공"

◇원주시청 공무원노조는 1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주시가 노조비방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원주】원주시청 공무원노조(원공노)이 사내 소통 게시판의 노조 비방글과 관련한 '사이버 명예훼손죄' 고소 사건과 관련, 시의 수사 방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원공노는 11일 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1월 '노조 탄압 인사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 후 소통 게시판에 익명으로 노조 간부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과 댓글이 게시됐다"며 "근거도 없는 일방적인 내용이어서 경찰에 '사이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지만, 제대로 된 조사도 없이 종결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원공노 측은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이어 춘천지방검찰청 원주지청의 각하 결정 배경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문성호 원공노 사무국장은 "범법 행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자료 제공을 요청한 것인데도 내부 직원 보호를 명목으로 수사기관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것은 시가 범죄 혐의자를 보호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며 "게시판에 시장 비방의 글과 댓글이 달렸다면 시의 대응은 달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으로 관련자를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덧붙엿다.

시 관계자는 "소통 게시판이 익명을 보장하는 데다 자료를 제공할 경우 개인정보를 침해할 우려가 있어 수사기관에 자료를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