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의 한 숙박업소서 남녀 크게 다친 채 발견…생명 위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근 병원으로 이송

강릉의 한 숙박업소에서 남녀가 크게 다친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2분께 강릉시 해안로의 한 숙박업소에서 남녀가 다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다발적 자상을 입고 복부 등을 크게 다친 50대 남성과 40대 여성을 발견, 강릉과 원주 등의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은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이들의 관계 등을 수사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