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정부 “의대생 유급 구제” 발표 … 의대생 복귀는 글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부가 의대생들의 집단유급 판단 시기를 내년 2월 말까지 미루기로 결정했다.

교육부는 10일 의대생들의 집단 유급을 막기 위해 각 대학이 학사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의대 학사 탄력운영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우선 각 대학의 성적 처리기한과 의대생에 대한 유급판단 시기를 내년 2월말로 연기토록 했다. 3학기제, 전면 원격수업, 수업일수 단축도 허용했다. 의사 국가시험의 추가 실시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정부가 ‘의대생 구하기’에 나섰지만 정작 대학가에는 의대생들이 복귀하기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도내 한 의대 관계자는 “의대 교수들이 계속 학생들과 상담하고 복귀를 요청하고 있지만 거의 통하지 않고 있다”며 “학생들이 여전히 휴학계 수리만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유화책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 지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이날 강원대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도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재차 비판했다. 교수회는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는 근거는 물론 지역필수의료 전문가와 논의도 없이 즉흥적으로 진행됐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마지막까지 적극적인 행동을 통해 학생들과 전공의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과대학 학사 탄력 운영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