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온누리상품권 구매 한도 100만원…할인쿠폰 풀어 20대 추석성수품 가격 작년 수준으로 낮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추석 명절기간 중 청탁금지법상 농수산물 등 선물가액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려

사진=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온누리상품권 구매 한도가 최대 100만원까지 상향 조정된다.

정부는 11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양재 하나로마트에서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명절 자금 수요 뒷받침하고자 42조6천억원 상당의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조9천억원 늘어난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중소기업의 외상판매에 따른 신용불안 위험을 보완하고자 외상매출채권 3조6천억원 상당은 보험으로 인수한다.

명절에 대비해 불공정 하도급 신고센터도 설치한다. 명절 전에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고 납품기한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세정당국은 영세사업자를 대상으로는 부가가치세·관세 환급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상시근로자 3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는 10~12월분 고용·산재보험료를 납부유예해준다.

전통시장 상인 대상으로는 명절 전 2개월(7월11~9월8일)간 개인·점포당 최대 1천만원까지 성수품 구매자금을 지원해준다.

전통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온누리 상품권의 구매한도도 올린다.

지류형 상품권의 구매한도를 기존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모바일 상품권은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린다.

이번에 신규 도입하는 충전식 카드형 상품의 구매한도는 100만원, 할인율은 10%로 책정했다.

추석 명절기간 중 청탁금지법상 농수산물 등 선물가액은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배추·무·돼지고기·명태 등 20대 성수품 평균 가격을 작년 추석 수준으로 낮추기로 하고 성수품 공급 규모를 평시 대비 1.4배로 늘리고 역대 최대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을 풀기로 했다.

배추·무·양파·마늘 등 농산물은 정부 비축분을 방출하고 긴급수입 조처를 하는 등 방식으로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소·돼지고기 등은 할당관세 물량을 신속 도입하고 명태·고등어 등 수산물은 비축물량을 전량 방출하기로 했다.

20대 성수품을 중심으로 할인쿠폰을 총 650억원 어치를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공급량 대비 1.8배로 역대 최대 규모다.

쿠폰의 할인율은 20~30%다. 1인당 사용 한도는 기존 1만원(전통시장·직매장 2만원)에서 2만~4만원으로 늘어난다.

유통업체의 자체 할인 행사도 진행된다.

할인쿠폰, 대형마트·농협 자체 할인 등을 통해 배추·무·양파·마늘·감자 등 채소류는 30~40%, 한우·한돈은 20~30%, 명태·고등어·오징어 및 포장회(광어·우럭)는 최대 50% 할인한다.

추석맞이 농축수산물 할인대전, 전통시장 온라인 특별전, 우체국쇼핑 추석 선물대전 등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정부는 물가 안정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20개 품목의 수급·가격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있다. 불안 조짐을 포착할 경우 즉시 보완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추석 성수품·선물 세트 가격을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