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국방부 “군납 수의계약 물량 ‘70% 3년 유지” 밝혀 새 국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농협중앙회-국방부 군납 수의계약 물량 비율 협의
화천비대위 협의안 수용, 무·배추 임가공 포함 요구
30일 용산집회 유보…타 지역 군납농가 결정 주목

◇화천군납비상대책위는 27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농협-국방부 협의안 수용 여부를 협의하고 있다. 화천=장기영기자

속보=내년부터 3년간 군납 수의계약 물량이 올해와 같은 70%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의 군 급식제도 개선에 대한 군납 농가의 반발(본보 22일자, 27일자 16면 등 보도)도 새 국면을 맞게 됐다.

국방부는 당초 내년부터 군납 수의계약 물량을 기존물량 대비 50%로 축소할 계획이었지만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70% 3년 유지’ 방안을 마련, 농협중앙회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년 뒤에는 수의계약 물량 70% 계획의 시행 결과를 보고 재협상을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농협중앙회측은 군납농가들에게 국방부의 안에 대해 동의를 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도내 군납 농가들 중에서도 강하게 투쟁하고 있는 화천군납비상대책위원회는 일단 이같은 국방부의 입장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다만, 협의안에 무, 배추를 임가공 상태로 70% 납품하는 방안도 포함시켜 줄 것과 국방부의 공식발표를 요구할 방침이다.

이같은 조치가 결정되면 지난해 연간 216억여원의 농축산물 군납 물량이 올들어 30% 줄어 64억원 이상의 피해를 봤던 농가들의 상황이 다소 나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화천군군납비상대책위원회는 27일 긴급회의를 열고 오는 30일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군납 경쟁입찰 폐지를 촉구하는 집회를 국방부 발표 때까지 미루기로 했다.

김명규 화천농협조합장, 김상호 비대위원장은 “수의계약을 100% 보장하는 게 비대위의 기본 입장인 만큼 일단 ‘기존 물량대비 70% 3년 유지’ 방안을 수용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수의계약 물량을 늘리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수희 농협중앙회 식품사업부장도 “군납 규모가 큰 화천지역에서 ‘70% 3년 유지’안을 받아들이기로 해 국방부와 군납 수의 계약 물량 협의를 하는데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국민의힘 한기호 국회의원(춘천-철원-화천-양구을·사진)은 지난 15일 군장병들에게 고품질 급식을 제공면서도 접경지역 농민도 살리기 위한 '군인급식기본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