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물의 도시 춘천에서 '국제물포럼' 개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0일까지 춘천 세종호텔서 열려
지속가능한 물 관리 방안 등 논의

소양강댐 50년, 통합물관리 미래를 고민하는 춘천국제물포럼이 29일 시작됐다.

춘천국제물포럼 조직위원회와 춘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9일 오전10시 춘천 세종호텔에서 육동한 춘천시장을 비롯해 박진오 강원일보 사장, 김경구 강원도청 녹색국장, 정찬 K-WATER 강원지역본부장, 김한택 춘천 경실련 상임대표를 비롯한 각계각층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춘천국제물포럼 2022' 개회식을 가졌다.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춘천국제물포럼의 주제는 '댐과 지역사회'로 30일까지 댐의 역사와 지역문화, 수열에너지를 활용한 지역 물 산업 육성 방안, 통합물관리를 위한 농업용수 관리, 소양강댐 반세기와 지역사회 등 세션별로 나눠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은다.

진장철 춘천국제물포럼 이사장은 "물의 도시 춘천에서 물포럼이 개최되는 것은 사회적으로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물 관련 여러 현안들을 고민하고 협의하면서 물 관련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2022 춘천국제물포럼이 29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육동한 춘천시장, 진장철 춘천국제물포럼이사장, 박진오 강원일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댐과 지역사회"를 주제로 열렸다. 박승선기자
2022 춘천국제물포럼이 29일 춘천 세종호텔에서 육동한 춘천시장, 진장철 춘천국제물포럼이사장, 박진오 강원일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댐과 지역사회"를 주제로 열렸다. 박승선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