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道 소상공인 32.9% 빚 1억원 이상, 지원책 절실하다

강원도 내 소상공인 3명 중 1명은 1억원 이상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2명 중 1명은 월평균 수익보다 손실이 크다.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금융권 대출 등으로 근근이 버텨 온 지역 소상공인들이 벼랑 끝에 서 있는 것이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최근 발표한 ‘2021 소상공인금융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부채가 ‘1억원 이상’이라고 답한 도내 소상공인 비중은 32.9%였다. 부채 금액대별로 보면 ‘1억원 이상 3억원 미만’이 24.2%였고, ‘3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이 5.0%, ‘5억원 이상’도 3.7%나 됐다. 월평균 매출액을 묻는 질문에선 ‘500만원 미만’을 택한 응답자가 32.3%로 가장 많았다. 여기서 인건비, 임대료, 대출 이자 등을 제외한 월평균 순수익이 ‘적자’라는 소상공인은 전체의 46.6%에 달했다. 2명 중 1명이나 다름없다. 수익이 ‘0원’이라는 응답도 41.0%나 됐다. 도내 소상공인 중 약 90%가 지난해 경영으로 수익을 보지 못한 셈이다.

무려 2년 반 동안 영업난에 시달린 소상공인들 중에는 급전이 필요해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가 급증하고, 이들의 대출 금액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 큰 폭으로 단행된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이자 부담까지 급속히 불어나 시름과 불안에 밤잠을 설치고 있을 정도다. 다중채무자들에게 닥친 어려움을 방치할 경우 자칫 금융 위기로 이어지는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들의 연착륙 유도를 위한 실효적인 보호 대책이 요구된다. 금융권은 여러 금융기관에서 최대한 돈을 끌어 써 더 이상 손 벌릴 데가 없는 다중채무 자영업자를 ‘취약채무자’로 분류·관리하고 있다. 급속히 증가한 이들이 대출 이자 부담 등 자금난을 못 견뎌 무더기로 도산할 경우 금융권 부실로 번질 수 있다.

여기에 경영난 심화는 한계상황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의 부실 가능성을 높이는 실정이다. 도내 소상공인 10명 중 7명(70.2%)은 현재 자금 운용 상황이 어렵다고 답했다. 자금 운용이 어려운 이유로 판매부진(76.1%), 물가상승(23.0%), 거래처 경영악화(21.2%) 등을 꼽았다. 앞으로 특단의 조치가 없다면 소상공인들의 ‘부채 폭탄’이 터지는 건 시간문제다. 자영업자 부채의 무더기 부실이 현실화되면 금융권은 물론 지역경제 전체가 위기에 빠질 수 있다. 정부가 채무 조정을 돕는 저금리 전환과 새출발기금 프로그램을 이른 시일 내 가동키로 한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지역 소상공인들의 무거운 채무 부담을 더욱 덜어 줄 수 있는 더 많은 다양한 지원책이 필요한 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