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정호 도의원 "도 어업지도선 노후화" 지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척 중 1척 5개월째 출항조차 못한 채 방치

강원도가 보유한 어업지도선이 노후화로 출항조차 못 한 채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강정호 강원도의원(속초·사진)은 지난 11일 "불법 어업 지도, 단속과 해난사고 발생 시 사고 선박의 예인 및 수색, 구조에 투입하는 강원도 어업지도선 3척 가운데 1척이 노후화로 인해 5개월째 근무에 투입하지 못한 채 방치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환동해본부에 확인해보니 지난 7월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의 안전진단 결과 수리 비용 과다 소요에 따른 대체 건조에 약 40억원이 필요하다"며 "국가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비용에 대한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서해 특정 해역은 국가 어업지도선이 투입되지만 같은 상황의 동해 접경 해역에서는 강원도 어업지도선이 국비 지원 없이 임무를 대행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언급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