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한국기자협회 "대통령실, 도어스테핑 중단을 MBC 잘못으로 돌리는 일 멈춰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0일 기자들간 갈등 조장 중단하고 MBC에 사과하라고 촉구

한국기자협회가 대통령실에 기자들간 갈등 조장을 중단하고 MBC에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협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실은 지난 20일 도어스테핑 장소에 가림막을 설치한데 이어 21일 출근길 약식 회견(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가림막 설치는 '대통령의 일하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노출하겠다'던 자신의 발언을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고, 약식회견 중단 역시 ‘출근길, 국민들의 궁금증에 수시로 답하는 최초의 대통령’을 강조하던 모습과는 정반대"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실은 중단 원인으로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는데 도어스테핑 중단의 책임을 MBC에 떠넘기려는 태도다. 게다가 도어스테핑 중단에 앞서 출입기자단 간사들에게 연락해 MBC에 대한 징계의견을 청취했다. 만약 MBC 기자의 잘못이 있다면 출입기자단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하면 될 일이다. 대통령실이 앞장서서 특정 기자 또는 특정 언론사에 대해 징계를 운운했다는 것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이 같은 대통령실의 대응은 누가 봐도 눈엣가시 같은 비판 언론사에 대한 집요한 공격으로 비춰질 뿐만 아니라 특정 언론사를 본보기로 삼아 언론을 길들이려는 의도에 다름 아니"라며 "대통령실은 도어스테핑 중단을 교묘하게 MBC의 잘못으로 돌려 출입기자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갈등을 유발하려는 시도를 당장 멈춰라. 또 MBC에 대해 국민 소통을 방해한 언론사라는 프레임을 씌우려는 한심한 작태도 당장 집어 치우라"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