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사냥의 시간’ 아시아의 호랑이, 남미 징크스를 격파하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4일 밤 10시 우루과이와 1차전
남미 상대로 1무 4패, ‘남미 징크스’ 격파 도전

대한축구협회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의 응원 슬로건을 '더 뜨겁게, the Reds'로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홍보 이미지. 사진=대한축구협회

‘아시아의 호랑이’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승 사냥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역대 세 번째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이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우루과이는 월드컵에서 두 차례 우승을 차지한 전통의 강호다. 상대 전적도 1승 1무 6패로 절대적인 열세다. 무엇보다 한국은 월드컵에서 ‘남미 징크스’가 있다. 남미와 함께 세계 축구를 양분하는 유럽팀을 상대로는 5승이나 거뒀지만 유독 개인기를 앞세운 남미팀에 고전했다. 역대 월드컵에서 5차례 맞붙어 남미의 약체로 평가 받는 볼리비아와 무승부를 거뒀을 뿐 나머지 4경기는 모두 패했다.

공교롭게도 한국이 월드컵에서 만났던 마지막 남미팀이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의 우루과이다. 한국은 당시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도 골 결정력에서 밀리며 1대2로 패했다. 사상 첫 원정 16강 신화를 작성했던 당시 한국 선수단 중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는 없는 반면, 우루과이는 당시에도 주축이었던 수아레즈(나시오날), 카바니(발렌시아), 디에고 고딘(벨레스) 등이 건재하다.

하지만 결코 이기지 못할 상대는 아니다. 우루과이와 월드컵에서 두 차례 만나 모두 패했지만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조별리그(0대1 패)에서도 종료 직전 오프사이드 오심으로 결승골을 내줬을 뿐 늘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신구조화가 잘 된 팀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아직까지 세대교체가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도 받는 팀이 우루과이다.

다만 첫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 나쁜 소식이 전해졌다. 파울부 벤투 감독이 23일 기자회견에서 핵시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결장 소식을 알린 것. 다행히도 안와골절 수술을 받은 손흥민(토트넘)과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 중이던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현대)의 출전은 가능할 전망이다.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다. 지난 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소속팀의 주축으로 자리 잡은 그는 올 시즌 맹활약을 펼치며 ‘현 시점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압도적인 기동력과 강력한 중거리슛 등 수많은 무기를 보유한 선수여서 한국의 3선을 맡게 될 정우영(알사드), 손준호(산둥 타이산)의 활약이 중요하다.

축구 기록 매체 ‘옵타’가 슈퍼컴퓨터로 승패를 예측한 결과, 우루과이 승리 56.2%, 무승부 18.9%, 한국 승리 24.9%였다. 하지만 예측은 예측일 뿐이다. 당장 지난 22일 승리확률 8.7%였던 사우디아라비아가 ‘남미 챔피언’ 아르헨티나를 2대1로 꺾었다. 사우디에 이어 아시아의 자존심을 지킬 ‘사냥의 시간’이 마침내 다가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