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휘발유보다 비싼 등유에 정부 '특별점검반' 가동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부가 고공행진 중인 등유가격을 잡기 위해 '특별점검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관리원 등 관계부처와 함께 '등유 특별점검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등유특별점검반은 등유를 대량 취급하며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 전국 주유소와 일반판매소를 대상으로 주 2회 이상 가격 인하를 계도 할 예정이다. 또 연말까지 1,000여개 주유소에서 가짜석유 제조·유통 불법행위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석유공사의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도내 주유소 평균 등유가격은 ℓ당 1,584.08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1,067.49원)대비 516.59원 오른 가격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