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삼척 지역화폐 인센티브, 올해 수준 유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삼척시, 내년도 인센티브 10% 유지
국비지원 불확실, 지역상권 활성화 명분

【삼척】지역화폐에 대한 국비 지원이 불투명한 가운데 삼척시가 내년도 카드형 지역화폐인 ‘그리고카드’ 인센티브를 올해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삼척시는 내년도 당초 예산에 지역화폐 '그리고카드' 발행을 위한 예산 30억원을 편성했다. 또 국비 등이 지원될 경우 추경예산을 통해 사업비를 추가로 확보해 발행 규모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월 발행된 그리고카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소비를 촉진하고 지역자금 역외유출을 막는 등 상경기 활성화에 한몫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리고카드는 발행 초기 100만원 한도액에 6~15%의 인센티브를 제공했지만 이후 50만원에 6~10%의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으며 가입자가 3만여명에 달한다.

월 한도액 50만원, 10%의 인센티브를 적용하고 있는 '그리고카드' 발행을 위해 삼척시는 올해 시비 38억원과 국비 16억원 등 54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운영중이다.

당초 그리고카드는 월 한도액을 최대 100만원까지 책정했었지만 사용자가 급증하며 지난 7월 한도액을 30만원으로 낮추기도 했다. 하지만 한도액 상향 목소리가 높아지며 8월부터 50만원을 적용해 발행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카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현재 월 50만원인 한도액을 월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비 지원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역상권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명분이 있는 만큼 시비를 충당해서라도 인센티브 수준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