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건영 "문 전 대통령, 화 많이 난 것 같다…한동훈이 사실상 수사 지휘한 것 '안하무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8일 검찰이 2020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수사 과정에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구속된 데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불만이 크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문 전 대통령이 화가 많이 나 있나'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제가 볼 때는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검찰은 (살해된 공무원이) 실족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 같은데 그 가능성에는 치명적 한계가 있다"며 "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는지, 왜 '월북'이라는 단어를 썼는지 설명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서 전 실장이 해당 사건 대응 당시 문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문건 내용을 근거로 살해된 공무원이 실족했을 가능성이 없다고도 주장했다.

서 전 실장 측은 지난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때 해당 문건을 법원에 제시한 바 있다.

윤 의원은 "SI(특별취급 기밀 정보) 첩보를 보면 '살아 있으면 구해줘라'라고 말하는 내용이 등장한다"며 "검찰은 살해 위협을 느껴 피치 못하게 '월북'이라는 단어를 썼다고 하지만, 북한은 그를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헌법과 법률을 초월하는 의미의 통치 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문 전 대통령을 검찰 수사 대상에 올릴 가능성을 시사한 점도 비판했다.

윤 의원은 "사실상 언론에 대놓고 수사 지휘를 한 것"이라며 "안하무인"이라고 한 장관을 비난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