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태백시 동서고속도로 태백 도심 경유 힘 모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정기회 23일 태백서 개최
연선 시·군 선호 IC 위치 반영 관철에 적극 나서기로

【태백】태백시가 동서고속도로 노선 태백 도심 경유에 총력을 경주하고 나섰다.

시는 오는 23일 오투리조트 백두홀에서 열리는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제8차 정기회에서 동서고속도로 연선 시·군 선호 IC 위치 반영을 적극 촉구할 계획이다.

이날 협의회는 앞으로 미 개통구간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관철을 위해 앞장설 것을 결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제천∼영월 구간 중 어상천 무인 IC 설치 필요성에 공감하는 한편 동서 6축 고속도로 평택∼삼척 전 구간의 동시착공과 조기 개통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은다.

협의회는 또 이날 모임에서 제천~영월구간 실시설계 착수, 영월~삼척구간 중점추진사업 선정 등의 성과를 돌아본다.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는 2015년 구성돼 평택~삼척간 동서고속도로의 조기 개통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현재 7개 시·군(태백·동해·삼척·영월·정선·제천·단양)이 참여하고 있다.

올해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회장 시는 태백시로 정기회 총회를 주관했다. 내년 회장 시는 동해시가 예정됐다.

이상호 태백시장은 “이번 정기회에서는 7개 시·군이 힘을 합쳐 지역의 어려움을 극복할 기반이 될 동서고속도로 잔여구간의 조속한 준공과 개통에 대한 의지를 결집할 계획”이라며 “특히 태백의 경우 동서고속도로 노선의 태백 도심 경유가 실현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