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춘천만 분구’되면 모든 선거구 흔들…국회의원간 셈법도 복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도 8개 선거구 인구 상·하한 범위 안착
그러나 지난 선거에 한해 특례로 춘천 쪼개
의석수 1석 증가 기반 '춘천 단일분구' 여론
전체 선거구 흔들리면서 여야 의견 엇갈려

◇사진=강원일보DB

2024년 4월 실시되는 22대 국회의원 선거 선거구 획정 기한(4월10일)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강원도내 선거구 변동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강원도내 현재 8곳 선거구는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시한 1월 말 인구수 기준 상한(27만1,042명), 하한(13만5,521명)에서 벗어나지 않았으나, 지난 2020년 21대 총선 당시 논의 대상이었던 '춘천 단일분구'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내 8개 선거구 모두 변동무=지난 2020년과 현재의 강원도 인구수에는 큰 변화가 없다. 다음 총선의 선거구 획정 기준이 되는 올해 1월 말 기준으로 원주갑(17만3,407명), 원주을(18만7,402명), 강릉(21만1,159명), 홍천-횡성-영월-평창(19만3,075명), 속초-인제-고성-양양(17만109명), 동해-태백-삼척-정선(22만6,760명)은 인구 상·하한선 범위에 놓여있다.

다만 '춘천 단일분구' 문제는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다. 21대 총선 당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에는 춘천은 분구가 가능해지면서 2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할 수 있었으나, 춘천 북부지역 3개 군지역을 묶는 형식의 기형적인 획정이 이뤄졌다.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지역이다.

춘천은 원주와 마찬가지로 지역 대표성을 위해 단일분구를 주장하고 있으나 상황은 지난 선거때와 다르지 않다. 만약 현재의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에서 춘천(신북읍·동면·서면·사북면·북산면·신사우동)을 뺄 경우 철원군(4만2,174명), 화천군(2만3,323명), 양구군(2만1,341명)만으로는 선거구가 될 수 없다.

■춘천 빠지면 선거구 흔들릴 위기=이에 따라 '춘천시 단일분구'가 이뤄지게 되면 철원, 화천, 양구군은 인구수 획정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또다시 홍천, 인제, 고성 등 타 지역과 뗐다 붙였다를 반복하는 퍼즐 맞추기가 불가피해 강원도 전체 선거구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지난 선거처럼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6개 시·군이 묶이는 괴물 선거구가 등장할 수도 있어 이를 풀어내기가 쉽지만은 않다.

여야 국회의원들의 의견도 엇갈린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허영 국회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춘천갑·을로 나눌 시 '이번 선거에만 적용한다'고 한정했고, 춘천지역 정치력 제고 및 국회의원 대표성 확대를 위해서도 단일분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 소속 정개특위 위원인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은 "접경지역 인구수를 고려해 해당 지역에 한해 특례를 적용했고 인구 상하한 범위를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재획정할 이유가 없다"고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같은 국회의원들의 입장 이면에는 당내 공천 및 당선 가능성도 포함한 복잡한 셈법이 작용된다.

■셈법 복잡한 선거구 조정=총선 출마를 위해 몸풀기를 하고 있는 예비주자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한 예비주자는 "부지런히 얼굴과 이름을 알리기 위해 다니고 있으나 어떻게 선거구가 바뀔지 몰라서 선거운동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며 "선거법에 따라 일찌감치 선거구 획정이 이뤄져야 정치신인들도 디딤돌이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22대 총선 선거일전 13개월인 올해 3월10일까지 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제출해야 하고, 국회는 선거일전 1년 전인 4월10일까지 지역구를 확정해야한다고 규정돼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