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한국여성연합, 윤석열 정부 1년 평가 토론회에 신경아 교수 참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가 윤석열 정부의 표류하는 성평등 정책에 대해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

신교수는 8일 여의도 이룸센터 지하 1층 누리홀에서 한국여성단체연합 주최로 열린 ‘윤석열 정부 1년 평가 및 제언 토론회’에서 발표자로 나섰다.

‘여성을 지운 정부, 정책도 잃다’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윤석열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프레임을 필두로 성평등 민주주의에 대한 여성들의 목소리를 공적 담론영역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여성가족부 예산을 근거로 들며 “윤 정부의 여성·성평등 정책이 지난 30여년 간 확대돼 온 성평등 가치를 퇴행시켰다”고 지적했다. 대선을 전후로 한 젠더 갈라치기 전략의 폐해에 대해서도 짚었다. 신 교수는 지난 1년 동안 일방적으로 통·폐합된 지역의 여성정책 연구기관들의 상황을 공유하면서 “윤석열 정부가 고단한 국민들의 삶을 안정시키고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방향키를 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