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책]심혁주 한림대 과학원 교수, '낙원의 몰락, 티베트 이전의 샹그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심혁주 作, '낙원의 몰락, 티베트 이전의 샹그릴라'

"티베트는 왜 낙원에 가까운 동경의 대상이 됐는가. 그리고 왜 한순간에 몰락했는가."

심혁주 한림대 한림과학원 HK연구교수가 '낙원의 몰락, 티베트 이전의 샹그릴라'를 펴냈다. 근대 이전 시기 낙원으로 불렸던 공간의 흥망성쇠를 한 눈에 담을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심 교수는 2004년부터 15년 동안 120여좌의 티베트 불교사원을 답사했다. 이어 80여명의 유목민과 농민, 20여명의 귀족 후예, 라마 승려와 25명의 활불을 인터뷰해 집필의 기반으로 삼았다. 티베트의 복잡한 역사적·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철저히 객관적 사실만을 분석하려는 의도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지점이다.

책은 학술서의 성격을 띠고 있으면서 마치 긴 여정을 떠나는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티베트와 관련된 옛 문헌과 구체적인 자료들을 직접 인용 또는 설화의 형식으로 재구성했기 때문이다. 마치 불교의 선문답을 연상하게 하는 대화형 구성은 신화적인 여운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흥미로운 문체를 고심한 심 교수의 노고가 빛나는 이유다.

이야기는 낙원에 매료돼 기록을 남긴 자들의 자취를 쫓는다. 이들이 겪은 위험과 신비로운 일화들을 따라가다보면 당대에 만연했던 소문들이 활자로 재탄생한다.

그러나 한 편으로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각각의 기억을 견지하며, 베일에 싸인 티베트의 실체를 선명하게 읽어낸다. 구체적인 통계를 제시해 질서와 안정을 유지한 세력들, 그리고 중국 정부의 진입과정과 명분을 한 눈에 짚는다. 근대화의 실패, 섭정활불이라는 통치자의 부패와 타락 등 낙원의 몰락과정도 상세히 그려져 있다.

심혁주 교수는 "티베트에 대한 저작물이 많지 않은 국내 실정상 이 책이 한 줄기 단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변경 연구' '티베트에서는 포탈라 궁이 없다' '문명의 위기를 넘어' 등 오랜동안 관련 저작활동을 이어왔다. 도서출판산책 刊. 240쪽. 2만2,000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