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동계청소년올림픽 6개월 앞, 붐 조성 나서야

2024년 1월19일부터 2월1일까지
강릉·평창·정선·횡성 일대서 열려
강원인 한마음으로 ‘저력'' 살릴 때

강원자치도가 또다시 세계인이 주목하는 지역으로 거듭날 계기를 맞고 있다.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이하 동계청소년올림픽)이 6개월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이 대회는 2024년 1월19일부터 2월1일까지 강릉, 평창, 정선, 횡성 일대에서 개최된다. 전 세계 70여개국에서 1,9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북한 참여를 유도하면 경색 국면의 남북관계도 호전될 수 있다. 지금부터 붐 조성에 나서야 한다.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지난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G-200 계기 성공 개최 기원 행사’를 열었다. 우리는 2018동계올림픽을 평창에 유치하고 뛰었던 열정을 다시 살려내야 한다. 그리고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소중한 경험과 시설을 갖고 있어 최소 경비로 대회를 치를 수 있다. 아울러 동계청소년올림픽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시설을 다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이다. 국민의 혈세를 투입해 건립한 세계 최고·첨단 시설을 다시 활용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가 그 계기가 돼야 한다.

강원인들은 이제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 동계청소년올림픽은 강릉, 평창, 정선, 횡성이나 강원도만의 희망사항이 아니다.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 개최는 국가적 대사다. 88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대한민국의 위상을 또 한 번 업그레이드시키는 역동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정부 차원의 지원과 관심을 배가해야 한다. 평창 등 동계올림픽 개최지에 올림픽 특수를 기대하고 몰렸던 모텔, 음식점, 프랜차이즈 등은 1년을 채 못 버티고 떠난 곳이 많다. 세계적인 올림픽 개최도시로 거듭나겠다던 야심 찬 계획이 이대로 묻혀버릴 처지에 놓인 셈이다. 평창올림픽 효과가 썰물 빠지듯 사라지고 한껏 고대했던 ‘올림픽 특수’는커녕 성장 동력마저 잃어 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IOC(국제올림픽위원회)가 올림픽 레거시의 성공 사례 중 하나로 꼽는 대회가 1988년 서울올림픽이다. 전폭적인 투자와 지원 속에 한국 스포츠가 하계올림픽 최강국 중 하나로 발돋움했을 뿐 아니라 당시 대회가 열린 잠실종합운동장과 올림픽공원은 지금도 끊임없이 각종 스포츠와 문화 이벤트가 펼쳐지면서 시민의 여가·문화 공간 역할을 해내고 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치렀던 시설들의 활용은 변변치 못하다. 몇 해 전 한 네티즌은 ‘주말 교통 체증에도 자전거를 맘 편하게 타고 싶으면 주차장에 차 한 대도 없는 아이스아레나를 찾으라’는 한 소개 글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우리는 5년 전 감동을 느꼈던 올림픽 시설들이 척박한 동계스포츠에 희망의 물 한 모금을 선사하는 오아시스가 아니라 환영만 남긴 채 사라지는 신기루가 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 해 나가야 한다. 동계청소년올림픽이 그 계기가 돼야 함은 물론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