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동해안 수산물 홍보행사, 소비 촉진 돌파구 되기를

강원특별자치도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이후 동해안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한 결과 ‘적합’ 판정을 받았다. 도글로벌본부는 지난 25일 양양 남애항 위판장의 대구 4마리, 26일 속초항 위판장의 오징어를 수거해 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했다. 결과는 모두 ‘적합’ 판정이었다. 이에 강원자치도는 동해안 수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해 서울에서 수산물 할인특판전 및 소비 촉진 캠페인을 추진, 동해안 수산물의 청정함을 홍보하기로 했다. 9월5일 ‘동해안 청정 수산물 홍보행사’를, 10월 말에는 도내 수협과 수산물 가공업체가 참여하는 대도시 특판전을 서울에서 각각 개최한다. 도가 동해안 청정 수산물 홍보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시의적절하다. 수산물 안전신뢰도를 높이고 소비촉진을 이끌어 내는 돌파구가 마련되기를 바란다.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가 시작된 이후 아직까지 동해안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에는 이상이 없는데도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는 조짐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원전 오염수 방류 이야기가 나오면서 이미 수산업계 종사자들은 위기에 처했다. 최근 들어서는 굶어 죽을 처지에 놓였다는 게 이들의 하소연이다. 힘들게 고기를 잡거나 양식장에서 애써 길러도 팔리질 않고 판로가 막혀 막막하다는 것이다. 여름철 특수를 기대했던 동해안 일대 횟집 업주 대부분도 되레 급락한 매출에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폐업을 걱정해야 할 형편이다. 오염수 방류가 초래한 수산물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널리 확산된 영향이다. 따라서 지자체의 캠페인만으로는 부족하다. 오염수 방류가 현실이 된 만큼 피해 어민들과 상인들에 대한 정부의 면밀한 지원 대책이 뒤따라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이 수산물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불식시키는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수산업계는 최근 “우리 바다, 우리 수산물은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우리 바다와 수산물을 오염시키는 장본인은 오염수 방류를 정치에 활용하는 정치인, 언론, 가짜 전문가들”이라는 성명까지 냈다. 지금 절실한 것은 정부가 시식회, 직거래 장터 같은 대대적인 소비 촉진 운동을 벌이면서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어민과 상인 피해를 보전하는 방안 등이다. 또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오염수 상황을 엄밀히 분석하고 결과를 국민에게 명확히 전달해 불안 심리를 덜어내야 한다. 이제라도 정부와 여야가 국민 생명과 직결된 수산물 안전 우려를 불식하려는 노력과 실효적 대안 마련에 함께 나설 것을 촉구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