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가족여행 중 사고 목격…누나들과 운전자 구해낸 소방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인표 소방사, 터널서 1톤 트럭 전복 목격
큰 누나, 작은 누나와 힘 합쳐 운전자 구조해
“소방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 했을 뿐”

◇지난 15일 오전 9시40분께 제2중부고속도로 동서울 방향 터널에서 1톤 트럭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인표(32) 횡성소방서 소방사가 트럭 운전자를 상대로 구조 작업에 나섰다. 사진=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가족여행 중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의 생명을 구해낸 소방관의 활약이 화제다. 주인공은 횡성소방서 소속 이인표(32) 소방사.

이 소방사는 지난 15일 오전 9시40분께 큰 누나, 작은누나와 함께 여행을 떠나던 중 제2중부고속도로 동서울 방향 터널에서 1톤 트럭이 뒤집힌 것을 목격했다.

이 소방사는 즉시 차를 세운 뒤 트럭 운전자의 상태를 살피고 작은누나에게 119에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큰누나에게도 뒤이어 오는 차량들이 속도를 줄일 수 있도록 통제를 부탁했다.

◇지난 15일 오전 9시40분께 제2중부고속도로 동서울 방향 터널에서 1톤 트럭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인표(32) 횡성소방서 소방사와 그의 큰 누나, 작은 누나가 트럭 운전자를 상대로 구조와 응급처치 작업에 나섰다. 사진=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당시 운전자는 의식이 있었으나 사고 충격이 컸고 차량 문이 열리지 않아 탈출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 소방사는 트럭의 정면 유리창을 뜯어낸 뒤 운전자를 차 밖으로 구조했고, 누나들과 함께 터널 내 안전지대까지 부축했다.

이후 이 소방사는 지나가는 시외버스를 세운 뒤 기사에게 정확한 사고 위치를 물어 119상황실에 전달했다. 이 소방사의 누나들도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비상약품으로 운전자의 상처를 소독하며 안심시켰다.

이 소방사는 “가족의 도움이 있었기에 구조가 가능했다. 소방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누구나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면 구조에 나섰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가족여행 중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의 생명을 구해낸 이인표(32) 횡성소방서 소방사. 사진=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