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춘천서 시작한 야구의 길, 프로서 더 빛나게 하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024 신인드래프트 1R 5순위 춘천연고 김휘건

◇춘천 연고 김휘건(휘문고)군이 지난 17일 부모님이 운영 중인 춘천 ‘국가대표 농구교실’ 실내체육관에서 인터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 오른팔을 바치겠습니다”. “주신 사랑 1,000배로 돌려드리겠습니다.”

지난 15일 열린 한국프로야구 2024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에서 5순위로 NC다이노스의 선택을 받은 춘천 연고 초특급 투수 김휘건(휘문고)군은 이 수상 소감으로 다시 한번 ‘준비된 프로’임을 입증했다. 올해 드래프트 대상자 총 1,083명 가운데 전체 5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뛰어난 기량을 갖춘 김군을 드래프트 사흘 뒤인 17일 부모님이 운영 중인 춘천 퇴계동의 ‘국가대표 농구교실’ 실내체육관에서 만났다.

김 군은 “창원에서 태어났지만, 춘천 리틀야구와 소양초, 춘천중 엘리트야구를 하면서 이상현(전 현대유니콘스) 코치님과 황민중 조남현 감독님의 지도로 기틀을 다졌고, 북일고와 휘문고로 진학하면서 지금의 내가 있게 됐다”고 말했다. NC의 연고인 창원으로서도, 김휘건의 연고인 춘천으로서도 한국 프로야구의 ‘귀한’ 자원을 함께 보유하게 된 셈이다.

운동선수 출신 부모님(아버지 김만석씨는 청소년농구 상비군, 어머니 정윤숙씨는 여자프로농구 국가대표 출신)의 세밀한 지도와 사랑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고 한 김 군은 “이제는 내가 프로선수로서 그 은혜를 갚으며 살고자 한다”며 “실력이 늘수록 교만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신 부분을 지키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선수생활 중 인상 깊었던 경기에 대해서는 “지난해 이마트배 16강전에서 세광고에 5와 3분의2이닝 노히트노런과 결승전 선발로 나갔던 순간들과 황금사자기 8강전에서 경남고를 맞아 최고 시속 152.5㎞의 구속을 기록했던 때가 기억난다”고 했다.

끝으로 김군은 “프로야구 선수로 잘 성장해 먼 훗날 강원도와 춘천에서 유능한 후배들이 계속 나올 수 있도록 손흥민 축구교실 처럼 야구 인프라 구축에 기여하고 싶다”는 꿈을 제시했다.

이무헌기자 trustme@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