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도의원 부적절 처신 논란에 비판 목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더불어민주당 도당, 도청 공무원노동조합 등 비판 성명에
국민의힘 도당 “남의 일에 참견말고 자기집안 단속부터”

속보=국민의힘 소속 도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국민의힘 도당이 윤리위원회를 소집(본보 지난 28일 인터넷판 보도)하기로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도당 등이 29일 연이어 비판 성명을 냈다.

민주당 도당은 이날 ‘공무원에게 욕설과 막말을 한 국민의힘 도의원은 선출직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는 논평을 내고 사퇴를 촉구했다. 도당은 “제명 또는 탈당권유의 꼬리자르기식 꼼수징계를 한다면 도청 공무원과 도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도청 공무원노동조합도 ‘자질없는 정치인은 퇴출만이 답’이라는 성명을 통해 “도의회는 사태 심각성을 인식하고 관행처럼 굳어진 특권인식에 대한 자기반성을 해야 한다”며 “문제가 많은 의원사업비를 전액 삭감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도당도 ‘민주당은 남의 일에 참견말고 자기집안 단속부터 하는 것이 옳다’는 논평을 내고 맞붙었다. 도당은 “최근 발생한 당 소속 도의원이 벌인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서는 도민께 사과를 드렸고 강도 높은 감찰이 진행 중”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상응하는 댓가를 치르게 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민주당은 마치 이번 사태를 인민재판식으로 몰아가려는 정치적 모략의 술수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