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미래 산업 이끌 글로벌 해양 도시 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2028년까지 동해·삼척지역에 총 3,177억 투입

【동해·삼척】지역대표 공약이자 핵심 전략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6일 기획재정부 제6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2028년까지 3,177억이 투입되는 이번 클러스터 사업 예타 통과 소식에 동해와 삼척지역에서는 민선 8기 최대 성과라며 자축하는 분위기다.

김규태 동해상공회의소 회장은 "동해지역뿐 아니라 강원특별자치도의 미래 역점사업이 될 수소 저장·운송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예타 통과는 진심으로 기다리던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앞으로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돼 지역 발전의 견인축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희수 삼척상공회의소 회장은 "이번 클러스터 구축사업 예타 통과로 역점사업인 수소 산업 발전이 더욱 빨리 발전한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며 "그간 이번 예타 통과에 힘써 온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두 지역이 사업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해시와 삼척시는 향후 도, 강원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내년 예산이 확보대는 대로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앞으로 동해신항 수소 항만 지정,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수소·저탄소 녹색산업 기회발전특구 지정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글로벌 해양에너지 중심도시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수 삼척시장은 "이번 예타 통과를 통해 기구축된 인프라를 활용하고 향후 조성될 수소특화 산업단지 및 액화수소 신뢰성평가센터 등 연관 산업과 연계, 전국 제일의 수소거점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