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한림대 의대 421점…불수능에 도내대 예상 합격점수 상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험 어려우면 표준점수 높아지는 구조
자연계열이 인문계열보다 더 많이 올라

역대급 ‘불수능’에 표준점수가 오르면서 2024학년도 강원특별자치도내 대학들의 정시 예상합격선이 줄줄이 상승했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점수가 전체 평균 점수와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나타내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울수록 평균이 낮아져 최고점이 높아진다.

10일 종로학원 등 입시업계가 국어·수학·탐구영역 실채점(표준점수) 합산을 기준으로 도내 대학별 의예과 예상 합격선을 예측한 결과, 한림대 421점, 강원대와 연세대 미래캠퍼스 각각 419점, 가톨릭관동대 415점 등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2~18점 높다.

자연계열 중 한림대 간호학과의 예상 합격선은 369점으로 지난해(340점)보다 29점이나 올랐다. 강릉원주대 치의예과 413점, 강원대 약학과 403점, 상지대 한의예과(A형) 410점, 경동대 물리치료학과 316점 등 합격선이 상승할 전망이다.

인문계열도 정시 예상 합격선이 3~18점 높아졌다.

인문계열을 대상으로 하는 상지대 한의예과(B형)는 408점으로 전년(390점) 대비 18점 올랐다. 강원대 경영회계학부는 346점, 국어교육과와 영어교육과는 355점으로 전망됐다. 또 강릉원주대 경영학과 316점, 가톨릭관동대 국어교육과 318점, 한림대 미래융합스쿨 306점 등으로 나타났다.

춘천교대 초등교육과는 364점으로 지난해(361점)에 보다 3점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전문가들은 자연계 합격선이 인문계보다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때문에 자연계에 진학하려던 수험생이 인문계로 전환하는 ‘문과 침공’이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자연계열 표준점수는 국어, 수학 모두 지난해보다 높아졌으며 인문계열은 국어는 상승했지만, 확률과통계는 낮아졌다”며 “자연계열 학생이 인문계열에 교차 지원할 경우 지난해보다 유리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