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이슈현장] 강릉 동계 올림픽시설의 운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평창 동계올림픽·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개최 이후 활용계획 안갯속  
경기장 건설 비용 5,000억원에 매년 유지관리비 70억원 이상 투입
지역사회 “올림픽 개최도시 레거시 남겨야” 정부차원 관심 지원 촉구

이달초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가 성황리에 폐막한 가운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청소년올림픽까지 대회의 주 개최지였던 강릉의 올림픽 경기시설에 대한 사후 활용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막대한 유지관리비 허덕

강원특별자치도와 강릉시 등에 따르면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오벌), 강릉 하키센터, 아레나 등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경기장 건설 비용만 5,000억원 이상 투입됐으며, 이후에도 해마다 70억원 이상의 막대한 도·시비가 소요되고 있다. 도는 올림픽 시설물을 정부 차원에서 관리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으나 아직 이렇다 할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다.

때문에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과 하키센터 등 올림픽 시설물이 현 모습으로 유지될 수 있을 지 알 수 없다. 강원특별자치도는 지난해 6월 문화체육관광부와 동계올림픽 경기장 운영 개선방안 용역을 발주해 현재 진행중으로, 3월께 나올 용역 결과에 따라 향후 계획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기존 빙상장 활용방안 필요

정부가 태릉스케이트장을 대체할 국제 스케이트장을 신규 건립하겠다는 계획 발표 후 올림픽 개최도시 소외론마저 불거졌다. 대한체육회의 국제 빙상장 건립 공모에 강릉시는 접수 하지 않았다. 시관계자는 계획 단계부터 기존 시설의 활용은 배제한 채 부지부터 경기장까지 신축에만 목적을 둔 공모였기 때문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역사회는 한목소리로 올림픽 시설물 활성화 대책을 촉구하고 있으나 대한체육회측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기존 태릉 경기장을 이용하던 선수들의 편의성 등을 고려하면 장거리 이동은 쉽지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개최도시 레거시 남겨야

우리나라에서 올림픽을 개최한 도시는 서울과 평창과 강릉 3곳이다. 강릉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읍면동 대항 컬링대회를 개최할 정도로 동계스포츠에 대한 자부심이 크지만 아직 올림픽 개최도시 다운 면모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지역 빙상연맹 관계자는 “정부가 올림픽 시설 관리의 주체가 되었다면, 과연 기존 경기장을 배제하고 새로운 시설을 지으려 했을까 의문”이라며 “모든 빙상경기 종목이 압축된 올림픽파크 일대의 적극적인 활용방안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국제 스케이트장 건립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 후 기존 태릉경기장을 이용하던 수요자의 편의 등을 고려해 전국 공모로 추진된 것이며, 강릉 빙상장은 용역과 해외 선진국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활용 계획안이 만들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