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포토뉴스]폭설 맞은 강릉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의 한 공영주차장에 출근길 운행을 포기한 차량들이 눈속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굴삭기도 투입돼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굴삭기도 투입돼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굴삭기도 투입돼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굴삭기도 투입돼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굴삭기도 투입돼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주민들이 차량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주민들이 차량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주민들이 차량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교동에서 시민들이 눈을 뚫고 출근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교동에서 시민들이 눈을 뚫고 출근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교동에서 시민들이 눈을 뚫고 출근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교동에서 시민들이 눈을 뚫고 출근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에서 출근길 차량들로 정체를 빚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포남동에서 주민들이 차량을 밀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월화거리에서 중앙성남시장 상인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 도로에서 차량 안전을 위해 소나무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 도로에서 차량 안전을 위해 소나무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홍제동 도로에서 차량 안전을 위해 소나무의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영동대에서 제설차량과 직원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영동대에서 제설차량과 직원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영동대에서 제설차량과 직원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내에서 제설차량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내에서 제설차량들이 눈을 치우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내가 하얀 눈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내가 하얀 눈에 파뭍혀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대설특보가 내려지며 강릉시내에 밤사이 23cm의 폭설이 내린 22일 강릉시 성산면 영동고속도로 강릉IC일대가 오전 한때 통제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