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일반

강릉 출신 강미숙 작가, 조국신당 공동 창당준비위원장 활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제3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

◇강릉 출신 강미숙(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작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조국 신당(가칭)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에 선출됐다. 사진은 지난 15일 서울 동작구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 모습.

강릉 출신 강미숙 작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추진하는 조국 신당(가칭)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았다. 강 작가는 최근 서울에서 열린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서 은우근·김호범 교수와 함께 조국신당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에 선출됐다.

강릉여고, 강원대를 졸업한 그는 소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원주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사회를 보기도 했다.

강 작가는 “조국신당이 이번 총선에서 제3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움직이고 있다”며 “강원도당 창당은 시일이 더 걸리겠지만 중앙당이 창당하고 나면 준비 절차를 밟아 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