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영주 국회부의장, 국민의힘 입당키로…"한동훈 위원장 제안 수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영등포갑 출마 가능성…"중도층 외연 확장해 여의도정치 바꾸자는 韓주장에 공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속했다고 통보받자 탈당한 김영주(4선·서울 영등포갑) 국회부의장이 4일 국민의힘에 입당한다.

김 부의장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찬 회동을 언급, "한 위원장의 (입당) 제안을 수락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 위원장은 진영논리에 매몰되어 있는 여의도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는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정치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 또한 그동안 진영논리보다는 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 빈곤아동 등 소외계층 문제의 해결, 국민 생활환경 개선 등 이른바 생활 정치를 위한 의정활동을 주로 해왔기에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여의도 정치를 바꿔 보자는 한 위원장의 주장에 십분 공감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부의장은 지난달 19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경선 감점 대상인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속했다고 통보받자 "모멸감을 느낀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공천에서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 이하 해당자에게는 경선 득표의 30%를, 하위 10∼20% 해당자에게는 20%를 각각 감산하는 '현역 페널티'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

김 부의장은 "저는 친명(친이재명)도 아니고 반명(반이재명)도 아니다"며 "그런 저를 반명으로 낙인찍었고 이번 공천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명분으로 평가점수가 만들어졌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또 "저에 대한 하위 20% 통보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했다고 볼 수 있는 가장 적나라하고 상징적인 사례"라며 "민주당이 잘되기를 바라지만 이재명을 지키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농구 선수 출신으로 노동계를 거쳐 1999년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정계에 진출, 17대 총선(비례대표)에서 원내에 입성했다. 이어 19∼21대 총선(서울 영등포갑)에서 내리 당선됐다. 문재인 정부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을 역임했고, 지난해 7월 헌정사상 두 번째 여성 국회부의장이 됐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영등포갑에 그대로 출마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현재 국민의힘에서 4명이 영등포갑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당은 아직 공천자를 결정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국회부의장 김영주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진행된 회동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