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 6개 지역구 대진표 채웠다…본선 열기 후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속초-인제-고성-양양 이양수 vs 김도균
원주 갑 '리턴매치' 박정하 vs 원창묵
전국적 관심지역 강릉 권성동 vs 김중남
주요 현안 및 이슈 놓고 여야 공방 가속화

◇[사진=연합뉴스]

여야의 4·10총선 공천 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춘천이 포함된 선거구를 제외한 나머지 선거구의 여야 대진표가 완성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일 속초-인제-고성-양양에 현역인 이양수 국회의원을 공천했다. 이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김도균 전 육군수도방위사령관으로 지난달 28일 경선없이 공천을 확정지었다. 개혁신당 임병성 당 당대표 정책 특보, 자유민주당 주현관 (사)실향민중앙협의회 부회장까지 나와있어 4자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이번 총선 최대 관심지역으로 꼽히는 원주와 강릉의 대진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8일 경선 결과 원주 갑에서 원창묵 전 원주시장이, 강릉에서 김중남 강원도당 탄소중립위원장이 승리해 본선행을 확정지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원주 갑에서는 국민의힘 박정하 국회의원과 원창묵 전 시장이 2022년 6월 재·보궐선거에 이어 '리턴매치'를 펼친다.

강릉에서는 5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과 김중남 위원장이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여기에 개혁신당 이영랑 당 대표 정무특보, 진보당 장지창 강릉청년센터 대표 등도 가세했다.

잇따른 여야의 공천 발표로 강원지역 8개 선거구 가운데 6개의 양당 구도가 확정됐다. 미확정 선거구는 춘천 갑과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선거구다. 해당 선거구 역시 이미 공천관리위원회 심사는 모두 끝나 일정에 따른 경선만 남겨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오는 7~8일 춘천 갑(노용호·김혜란 2인 경선)과 춘천-철원-화천-양구 을(한기호·이민찬·허인구 3인 경선) 선거구의 경선을 실시하고 9일 결과를 발표한다.

민주당은 오는 10~12일 춘천-철원-화천-양구 을(유정배·전성 2인 경선) 경선을 실시하고, 12일 밤 늦게 이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후보들은 속속 총선 공약을 발표하는 등 필승을 위한 행보에 들어갔다. 공천을 마무리지은 중앙당도 주요 전략지역에 화력을 집중, 선거 열기는 점점 고조될 전망이다.

강원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구 획정과 여야 공천이 비슷한 시기에 마무리되면서 여야 대결 체제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다"며 "현안과 이슈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