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보]육군 32사단서 훈련 중 수류탄 터져…훈련병 사망·부사관 중상

핀 뽑은 뒤 투척 과정에서 사고…육군, "현장 조사 진행 중"
30년간 군 신병 교육 훈련 중 수류탄 폭발 7건, 21명 사상

◇연합뉴스 TV 자료화면

21일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진행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훈련을 받던 A 훈련병이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소대장 B(30대)상사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과 경찰은 A 훈련병이 안전핀을 제거한 수류탄을 던지지 않았고, 이에 대응해 조취를 취하는 과정에서 소대장 B(30대)씨도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육군 관계자는 "투척 훈련에 사용된 것은 경량화 세열수류탄으로 폭발 위험을 줄인 신형으로 파악됐다"며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21일 오전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군부대 신병교육 때 진행하는 수류탄 투척 훈련의 안전성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잦은 수류탄 사고 때문에 수류탄 투척 훈련이 중단됐다가 재개된 지 5년 만에 다시 안전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군 당국은 잊을 만하면 되풀이되던 수류탄 사고를 막기 위해 안정성이 향상된 수류탄을 보급하는 등 대책을 강화했지만, 훈련 도중 수류탄 폭발의 위험성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30년간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발생한 폭발 사고는 모두 7건으로, 9명이 사망했고 12명이 다쳤다.

2014년 9월 경북 포항의 한 해병대 부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갑자기 수류탄이 터져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

지시를 따른 훈련병이 안전핀을 뽑고 던지려는 순간, 손에 있던 수류탄이 폭발했다.

2015년 9월 11일 대구의 한 육군 신병교육대에서도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훈련병이 들고 있던 수류탄이 갑자기 터져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국방부는 이후 두 사고를 일으킨 수류탄이 같은 생산라인에서 만들어진 것을 확인하고 동일 제품 5만5천여발을 전량 회수해 조사를 벌였으나 끝내 명확한 원인을 찾지는 못했다.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육군 폭발물 처리반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연합뉴스

군은 대구 사고 이후 전군을 대상으로 신병교육대 수류탄 투척 훈련을 중지시키고, 수류탄 개량화, 구체적인 훈련지침, 안전대책 등을 보강한 뒤 2019년부터 재개했다.

군 당국은 안전핀을 뽑더라도 바로 폭발하지 않도록 신관을 장착한 수류탄을 개발해 보급에 나섰다.

이와 함께 수류탄 안전핀을 뽑을 때 작동 사실을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부품을 추가하거나, 수류탄 표면에 미끄럼방지 엠보싱을 부착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그러나 이번 사고로 수류탄 자체의 문제 외에도 투척 훈련의 위험 요인 통제 등에서 여전히 인명피해의 가능성이 남아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군 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A 훈련병이 이날 즉각 수류탄을 던지지 않은 이유 등을 조사하는 한편, 이날 훈련에 사용됐던 수류탄의 종류 및 안전장치 여부 등도 확인하고 있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