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상범 "민주, 탄핵 동네 강아지 이름 부르듯 해···한동훈, 당권 도전엔 신중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국회의원은 21일 "많은 민주당 의원들 입에서 탄핵이라는 얘기가 무슨 동네 강아지 이름 부르듯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탄핵이라는 것은 최고 권력 대통령의 통치권을 제한하는 굉장히 엄중한 사안이자 국가적 위기 상황임에도 총선이 끝난 후 상당기간 공개적이고, 반복적인 언급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권이 주장하는 채상병 특검과 관련, "우리가 이를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특검의 본질이 억울한 병사의 죽음의 원인을 규명하려는 게 목표가 아니라 김용민 의원처럼 노골적으로 뭔가 대통령실과 관련이 있으면 그것을 가지고 탄핵으로 가겠다는 것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시 재의결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분은 김웅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의사를 번복해서 표시한 정도 외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권 도전과 관련해서는 "이번 당대표는 사실상 다음 대선이 다음 대선 1년 6개월 전까지만 일할 수 있기 때문에 차기 지방선거에 공천권을 전혀 행사할 수 없다"며 "대권을 노린다면 좀 더 신중한 것이 맞지 않겠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정치 활동 방법이 있다. 토크쇼나 북콘서트 등 국민적 관심도 유지하고 본인에 대한 여론적 지지도 올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면서 정치적 내공을 좀 기르고, 지지 그룹을 형성하는 과정 속에서 대권에 도전하는 방법이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