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사례 신고 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특별자치도 내 최대 양돈 사육지역인 철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사례가 접수됐다.

21일 오전 철원의 한 돼지농장은 ASF가 의심된다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이에 방역당국도 긴급 방역활동에 나섰다. 해당 농장에는 1,600여마리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으며 최근 40여마리가 폐사하자 농장주가 ASF를 의심하고 철원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신고가 접수되자 철원군과 동물위생시험소 등은 농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현재 ASF 확인 결과를 밟고 있다. 최종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농장 10㎞ 반경에는 64개 농가에서 총 14만4,000여마리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