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책]시와 소금 ‘2024 여름호’

홍천 출신 장승진 시인 집중 조명

◇시와 소금 ‘2024 여름호’

춘천을 중심으로 뻗어나가는 전국구 문예지 시와소금이 ‘2024 여름호’를 펴냈다.

시와소금은 이번 호를 통해 홍천 출신 장승진 시인의 작품을 집중 조명했다. 장 시인은 ‘그 오리나무’를 비롯한 10편의 시를 선보였다. 민예총 강원지회 초대 문학위원장을 역임하며 강원을 터전으로 시 세계를 펼친 장 시인. ‘춘천 3월’, ‘생선’, ‘양구 땅에 피는 꽃은’ 등 그의 작품 곳곳에는 강원의 풍경과 감성이 녹아들었다.

강원 작가들의 신작도 다수 발표됐다. 철원 출신 고철 작가는 ‘그림자 살기’를 발표했으며, 속초에서 활동 중인 권정남 작가도 ‘모나리자를 훔치다’를 통해 인사를 건넸다. 춘천을 대표하는 아동문학가 이화주 시인의 동시 ‘산수유나무’와 강원일보 신춘문예 출신 유인자 작가의 동시 ‘기분 좋은 말’도 공개됐다.

조승래 시와 소금 편집위원은 “흥망성쇠가 없이 독자들의 가슴에 오래 간직될 시 한 줄을 위해 밤을 수없이 새운 시인의 고행이 고스란히 느껴진다”며 “혼이 들어가도록 치열하게 다듬고 고결한 모습으로 시작에만 매진하고 있으니 방향지시등을 발견한 느낌”이라고 전했다. 시와소금 刊. 227쪽. 15,000원.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